■ 최신영화

밀양 2007 2018-06-17

영화정보 페이지 열어보기


밀양 입구의 국도. 아들과 함께 죽은 남편의 고향을 향해 가던 신애의 고장난 차가 카센터의 종찬을 불렀다. 렉카차를 타고 밀양으로 들어가는 세 사람. 그러나 아직 그들은 모른다...
남편도, 아들도 모두 잃었다! 당신이라면 이래도 살겠어요? 신애는 피아노 학원을 열었다. 이제 통장엔 아주 작은 돈이 남았을 뿐이지만, 그녀는 이웃들에게 ‘좋은 땅 을 소개해 달라’며 자신만만하게 새 생활을 시작한다. 죽은 남편의 고향에 덩그러니 정착한 모자를 측은하게 보는 사람들에게 “ 저 하나도 불행하지 않아요” 라고 애써 말하며, 씩씩하게 군다. 그러던 중, 아들 준이를 잃었다. 숨바꼭질을 그렇게 좋아하던 아이는 그렇게 영영 나타나지 않았다.
동그라미처럼, 그가 맴돌기 시작하다
친구가 좋고, 다방 레지 아가씨의 치마 속이 궁금한 종찬은 서울서 밀양에 살러 왔다는 신애를 만난다. 살 집을 구해주고, 피아노 학원을 봐주고, 그녀를 따라 땅을 보러 다니며 그의 하루 일과는 시작된다. 이따금 돌발적인 신경질과 도도하고 고집스러운듯한 그 여자는 관심 좀 꺼달라며, 그를 밀어낸다. 그래도… 자꾸 그 여자가 맘에 걸린다.
이런 사랑도 있다…! 그녀에겐 남은 것이 없는 모양이다. 울다, 울다... 그저 혼자 토하듯 울고 있다. 모든걸 잊고 싶지만, 모든 원망을 놓아 버리고 싶지만, 할 수 없다. 그리고 이제 그녀는 싸우려, 그녀만의 일탈을 시작한다. 오늘도 종찬은 그런 그녀 주변을 빙글뱅글 맴돌고 있다. 모든 사랑을 잃어버린 여자와 지 맘도 잘 모르는 속물 같은 남자. 그들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과연, 그들은 함께 찾을 수 있을까? 사랑… 시작할 수 있을까?



★ 인터넷 익스플로어로는 다양한 링크를 감상하실 수 없습니다. 크롬등을 이용하시면 많은 링크들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
★ 대부분의 링크들이 애드블락을 사용하시면 열리지 않습니다 ★
★ 팝업광고창이 뜨면 바로 닫아주시면 됩니다. 바이러스가 있다는 등의 팝업은 광고의 한 형태로 회원님의 컴퓨터와 상관없습니다★
★ 분할된 영상의 경우 그 다음 링크를 클릭하시면 영상이 연결재생됩니다★




★ 아래 동영상 보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감상하세요. ★


MOVIE LINK | DMOTION
MOVIE LINK | DMOTION
MOVIE LINK | DMOTION





플레이어 하단에 "비디오메가 재생시 팝업창이 뜹니다. 때로 바이러스 안내창이 뜨는 경우, 백신 광고 유도창이므로 팝업창을 바로 닫으시고 감상하시면 됩니다."

0